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 '3기 신도시'…12만 가구 공급

입력 2018-12-20 07:53 수정 2018-12-20 0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 건설 지역을 어제(19일) 확정 발표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과천, 그리고 인천·계양 등 4곳입니다. 그린 벨트를 풀어서 12만 2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의 주택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서 신도시 카드를 꺼낸 만큼 가장 중요한 선정 기준 역시 서울과 얼마나 가깝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전다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기 신도시가 만들어질 곳은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계양 그리고 과천입니다.

가장 규모가 큰 곳은 남양주 왕숙지구로 6만 6000가구가 들어섭니다.

하남에 3만 2000호, 인천 계양에 1만 7000호, 그리고 과천에 7000호가 조성돼 2021년부터 총 12만 2000채를 짓습니다.

서울 집 값 폭등에 15년만에 신도시 건설이 결정된 만큼, 지역을 고르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서울과의 거리였습니다.

4곳 모두 서울 경계선과의 거리는 2km 이내입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서울과 연접하거나 매우 가까운 곳에 있으며, GTX 등 광역 교통망을 충분히 갖춰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한 도시로 조성될 것입니다.]

'출퇴근 대란' 우려에 교통대책도 함께 발표됐습니다.

광역급행철도 GTX A와 C 노선 그리고 신안산선의 조기 착공을 추진하고, 광역 급행버스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GTX B노선도 내년 중에는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입니다.

논란이 됐던 서울지역 그린벨트 해제는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대신 서울시는 32개 지역에 1만 9000가구를 분산해 짓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수색 역세권 지역, 서울 강서 군부지 그리고 서울의료원 주차장 등 쓰이지 않고 있는 땅을 활용하겠다는 것입니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에도 11만 가구 규모의 신도시 건설 지역을 추가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