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 오만석·조여정 캐스팅 확정

입력 2018-12-17 11:10 수정 2018-12-17 17:09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희망 찾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희망 찾기

JTBC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 오만석·조여정 캐스팅 확정

4월 방영 예정인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배우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학교폭력을 둘러싼 부모 대 부모로 만난다.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거짓과 은폐, 불신과 폭로, 타인의 고통에 둔감한 이기적인 세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희망을 찾고자 한다. 

#. 피해자 학생의 부모, 박희순-추자현

"그만 잊으라구요? 그렇게는 못해요. 무슨 일이 있었는지,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유는 알아야죠." 

먼저 박희순과 추자현은 중3 아들이 학교 폭력으로 인해 생사를 오가자, 감춰진 진실을 찾기 위해 투쟁하는 아빠 박무진과 엄마 강인하 역을 맡는다. 고등학교 물리 교사 무진과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베이커리를 운영하는 인하. 이 정도면 괜찮은 인생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평범하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왔다. 딱 한번 인하가 욕심을 부려 좋은 학군의 동네로 이사했다. 무진의 말대로 명문대가 행복을 보장해주진 않겠지만, 최소한의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었던 것. 그런데 평온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지옥으로 변했다. 4년 만에 드라마를 선택한 믿고 보는 배우 박희순, 오랜만에 한국 작품으로 돌아와 더욱 반가운 추자현. 아들을 위해 주변의 만류와 불의에 맞서 끝까지 진실을 놓지 않는 부모의 마음을 처절한 연기로 승화시킬 예정이다.

#. 가해자 학생의 부모, 오만석-조여정

"나도 부모인데 그 심정 왜 모르겠어요? 하지만 애들끼리 장난 좀 친 거 가지고. 당신 애한테도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요?"

가해자의 부모 오진표와 서은주는 각각 배우 오만석과 조여정이 분한다. 서울대, 행시 출신으로 사학재단 이사장직을 물려받은 진표와 부유한 집안에서 자란 가정주부 은주. 맞선으로 만났고 부모들에 의해 속전속결로 결혼해 아들을 낳았다. 결핍과 실패를 경험해본 적 없는 이들 부부에겐 타인의 고통이나 상처,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 그래서 아들의 잘못을 덮고 뒷수습하는데 급급해한다. 결국 이들에게도 아들은 가해자가 아닌 문제없고 선하다 믿는 자식이기에. 다양한 분야에서 존재감 있는 연기력을 선보여온 오만석과 조여정. 진실을 파헤치려는 무진-인하 부부에 맞서 아들에 대한 왜곡된 사랑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아름다운 세상'은 드라마 '부활', '마왕', '상어', '발효가족', 그리고 '기억'을 통해 인간에 대한 성찰과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콤비,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작품이다. 'SKY 캐슬', '리갈 하이' 후속으로 오는 4월 JT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 박희순(킹콩by스타쉽), 추자현(BH엔터테인먼트), 오만석(좋은사람컴퍼니), 조여정(높은엔터테인먼트))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