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종석 "특감반원, 본인 비위 감추고 사건 왜곡…굉장히 유감"

입력 2018-12-15 18: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은 15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일하다 비위 연루 정황이 포착돼 검찰로 복귀 조치된 김모 수사관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리 의혹을 조사하다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한 데 유감을 표하며 법적 조치 가능성도 시사했다.

임 실장은 국회에서 단식 농성 중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이 비위가 있는 것을 감추고 오히려 사건들을 부풀리고 왜곡해 다른 사람의 명예를 가볍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 저는 굉장히 유감이며 그에 대해서는 좀 논의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 수사관이 우 대사에 대한 비리 의혹을 임 실장에게 보고했지만 조치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을 두고는 "우 대사 본인이 이에 대해 대응하리라 본다"며 "관련 내용을 보고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해당 수사관에 대한 법적 조치도 검토하는지에 대해서는 "그것은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임 실장이 비리 의혹을 사실로 판단하고 대책을 마련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런 사실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 수사관은 언론에 보낸 이메일에서 유 대사가 과거 한 사업가로부터 채용 청탁과 함께 1천만원의 현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자신이 조사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