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현역 21명 물갈이…김무성·최경환·홍문종·김용태 포함

입력 2018-12-15 17:27 수정 2018-12-15 18:29

당협위원장 박탈 및 공모 배제…친박 12명·비박 9명
전체 253곳 중 79곳 당협위원장 교체
현역의원 당협위원장 교체율 18.8%
인적쇄신 대상자 반발 등 후폭풍 예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협위원장 박탈 및 공모 배제…친박 12명·비박 9명
전체 253곳 중 79곳 당협위원장 교체
현역의원 당협위원장 교체율 18.8%
인적쇄신 대상자 반발 등 후폭풍 예고

자유한국당은 15일 김무성·최경환·홍문종·김용태·윤상현 의원 등 현역의원 21명의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거나 향후 공모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당협위원장 교체를 통해 대대적인 물갈이를 단행한 것으로, 향후 적지 않은 후폭풍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비상대책위원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당은 현재 당협위원장이 아닌 김무성·원유철·최경환·김재원·이우현·엄용수 의원 등 6명의 현역의원에 대해서는 향후 당협위원장 공모 대상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당협위원장인 김정훈·홍문종·권성동·김용태·윤상현·이군현·이종구·황영철·홍일표·홍문표·이완영·이은재·곽상도·윤상직·정종섭 의원 등 15명의 현역의원은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전체 112명 의원 기준으로 이번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된 현역의원은 18.8%에 달한다.

이 가운데 김무성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의 좌장으로 불리며, 최경환·홍문종·윤상현 의원 등은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으로 꼽힌다.

계파별로 보면 친박계 내지 잔류파로 분류되는 의원은 원유철·김정훈·최경환·홍문종·김재원·윤상현·이완영·이우현·곽상도·엄용수·윤상직·정종섭 의원 등 12명이다.

또 비박계 내지 복당파는 김무성·권성동·김용태·이종구·이군현·이은재·황영철·홍일표·홍문표 의원 등 9명이다.

특히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이번 인적쇄신을 주도한 김용태 사무총장도 이번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당이 전체 253개 당협 가운데 이날 위원장 잔류가 확정한 당협은 총 173곳이고, 공모 대상 지역은 79곳이다. 전체 당협위원장 가운데 30% 이상의 대규모 물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염동열 의원의 지역구인 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의 당협위원장 교체 여부는 염 의원의 1심 재판의 추이를 보면서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이번 인적쇄신은 지난 2016년 총선 공천 파동, 국정농단 사건, 6·13 지방선거 참패, 기득권 안주, 검찰 기소 등을 기준으로 이뤄졌다.

오는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한 현역 의원들의 재선 가도에는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한국당은 오는 18∼20일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교체 대상 당협위원장 공모 접수를 할 예정이다.

조강특위 대변인인 전주혜 변호사는 "공천 파동, 최순실 사태, 분당과 지방선거 패배에도 그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 그 과정에서 희생이 없었다"며 "인적쇄신은 한국당이 사랑받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