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윤근 "전 특감반원, 전부 일방적 주장…수년 전에도 협박해"

입력 2018-12-15 16:40 수정 2018-12-15 16: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윤근 "전 특감반원, 전부 일방적 주장…수년 전에도 협박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는 15일 자신에 대한 비리 의혹을 조사하다 징계를 받았다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주장에 대해 "전부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일하다 비위 연루 정황이 포착돼 검찰로 복귀 조치된 김모 수사관은 일부 언론에 보낸 이메일 등을 통해 우 대사가 과거 한 사업가에게 채용 청탁과 1천만원을 받은 의혹을 자신이 조사하다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우 대사는 이날 연합뉴스TV와 통화에서 "오래된 사건으로, 이미 검찰에서 검증을 다 한 사건"이라며 "검찰이 검증을 다 한 것을 왜 정치적으로 다시 제기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우 대사는 김 수사관에 대해서는 "내가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를 할 때도 협박했고, 재작년 선거(총선)에서도 다른 사람을 보내 '먹고 살기 힘들다'고 협박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우 대사는 이날 오후 법률 대리인을 통해 입장표명 자료를 별도로 낼 방침이다.

현재 국내에 체류 중인 우 대사는 오는 17일 러시아로 돌아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