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북체육 회담 대표단 출발…"좋은 성과 나오도록 하겠다"

입력 2018-12-14 09:19

노태강 "2020올림픽 공동진출·2032올림픽 공동유치 실행방안 논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태강 "2020올림픽 공동진출·2032올림픽 공동유치 실행방안 논의"

남북체육 회담 대표단 출발…"좋은 성과 나오도록 하겠다"

2차 남북 체육분과회담의 남측 수석대표인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14일 남북체육분과회담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 단일팀 구성 및 공동 입장과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노태강 2차관은 이날 오전 회담 장소인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로 출발하기 앞선 인터뷰에서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2020년 올림픽 '공동진출'과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하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회담의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앞서 지난달 2일 1차 체육분과회담을 갖고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를 희망하는 의향서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함께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2차 회담은 1차 회담 내용을 더욱 진전시키는 자리다.

노 차관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의미 있는 행사들에 대한 양측의 합의였기 때문에 오늘 차분하게 회담을 해서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노 차관과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을 수석대표로 하는 이번 회담에서는 급한 이슈인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개막식 공동 입장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남북은 도쿄올림픽에서도 3∼5개 종목에서 단일팀 구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을 구성했던 농구, 카누와 단일팀 경험이 있는 탁구, 내년 1월 남자 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한 핸드볼 등이 후보 종목으로 거론되고 있다.

남북은 아울러 2000년 시드니올림픽을 시작으로 이어왔던 올림픽 개회식 공동 입장도 논의한다. 도쿄올림픽에서도 남북이 나란히 입장하면 역대 국제대회 11번째 공동 입장이 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