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산가족 '화상상봉'도 파란불…미 '제재 제외' 긍정 반응

입력 2018-12-13 20:51 수정 2018-12-13 21: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정은 위원장 답방과 북·미 고위급 회담 등은 지금 그렇게 잘 풀려나가지는 않고 있죠. 남북이 약속한 교류는 순조롭게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JTBC 취재결과, 지난주 있었던 한·미 워킹그룹에서는 이산가족의 '화상상봉' 문제가 거론됐는데 긍정적으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것은 좀 의미가 있죠. 북쪽으로 장비를 반입하는 문제 등이 포함돼 있어서, 대북 제재와 관련된 분야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주목되는 내용이기도 합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 소식통은 지난 7일 열린 한·미워킹그룹 화상회의에서 이산가족의 화상상봉이 논의됐다고 전했습니다.

겨울철 고령 이산가족의 거동이 쉽지 않은 점을 들어 우리 측이 "인도주의 원칙을 적용하자"고 제안했고 미국 측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것입니다.

화상 상봉은 필요한 장비를 북측으로 들여가야 하는데 장비 반입이 제재 대상이어서 그동안 금지돼왔습니다.

남북 간 고화질 영상을 주고받을 수 있는 통신선과 모니터 등입니다.

최근 정부의 긍정적 전망도 미국 측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지난 11일) : (이산가족)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이 내년 초부터 아마 시작될 수 있을 걸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경서 적십자사 회장도 "오는 20일 전후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방한하면 관련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정부는 "아직 결론이 난 것은 아니지만 논의가 예정대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