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린이집 '급식비 기준' 올린다지만…'문제' 풀릴지 의문

입력 2018-12-13 21:40 수정 2018-12-13 23: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실한 급식에 대한 문제가 여러차례 불거지면서 정부가 대응 방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급식비 지원을 늘려주고 소규모 어린이집은 '급식관리 지원센터'에 의무적으로 등록해서 관리 받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급식비 지원금이 워낙 적어서 올릴 필요는 있는데 이것만으로 문제가 풀릴지는 의문입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유기농 식품을 쓴다고 학부모를 속이고 식단에서 고기를 빼라고 했다.'

'학부모 상담할 때만 비싼 식자재를 사고, 상담이 끝나면 집에 가져간다.'

어린이집 비리 관련 온라인 조사에 올라온 부실급식 제보들입니다.

이렇게 부실 급식 사례가 쏟아지자 정부가 어린이집 급식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우선 비현실적이었던 급식비 기준을 바로 잡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복지부 지침에는 아동 1명의 급식비로 하루 최소 1745원을 쓰도록 규정되어 있습니다.

27년째 그대로인데 그간 물가가 올라 작은 우유 2팩만 사도 기준을 넘습니다.

하루 식사 1번, 간식 2번을 제대로 주기에는 모자랍니다.

이를 변명 삼아 질 낮은 급식을 제공하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것입니다.

영양사가 없는 어린이집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에 의무 등록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그러나 어린이집 운영이 폐쇄적인 탓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실제로 어린이집 원장이 식재료비 지출을 '보육정보시스템'에 보고하더라도, 영수증만 확인될 뿐 식재료가 어떻게 쓰였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