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학생 병사, 한 학기 조기졸업"…군대 '특별학점' 추진

입력 2018-12-11 21:01 수정 2018-12-11 23:52

대학서 특별학점 인정 시 한 학기 조기졸업 가능
'형평성 논란' 우려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학서 특별학점 인정 시 한 학기 조기졸업 가능
'형평성 논란' 우려도

[앵커]

대학교에 다니는 도중에 육군에 입대한 병사들이 한 학기 조기 졸업할 수 있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현재 6학점까지 취득할 수 있는 학점제를 확대해서 '군 복무 특별 학점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입니다. 병사들의 복지 혜택은 늘어나지만 형평성 문제도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국방부는 최근 국회 국방위원회에 육군의 '군 복무 특별학점제' 추진 계획을 보고했습니다. 

현재는 일부 대학에서 최대 6학점까지 원격 강의 수강이 가능한데 이를 최대 21학점까지 늘리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특기병 교육으로 3학점, 군복무 경험만으로도 최대 6학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학이 '특별학점'을 인정하면 한 학기 조기 졸업이 가능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대학이 전공과목의 원격강의 편성을 확대하고 특별학점 인정 내용을 학칙에 담아야 합니다. 

국방부는 내년에 5억 5000만 원의 해당 예산도 편성했습니다.

병사 본인의 수강료 일부를 지원하고 학점인정 대학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다만 이견은 있습니다.

국방부는 대학 평가 항목에 이를 반영하는 안을 내놨지만 교육부는 "대학에서 민감해한다"며 부정적인 반응입니다.

학점제 도입 당시 불거졌던 여학생과의 형평성 문제도 다시 제기될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