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택시업계 "20일 택시 1만대, 기사 10만명 국회 포위 집회"

입력 2018-12-11 13:16 수정 2018-12-11 15:03

'카카오T' 택시호출 거부·12일부터 국회 앞 천막농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T' 택시호출 거부·12일부터 국회 앞 천막농성

택시업계 "20일 택시 1만대, 기사 10만명 국회 포위 집회"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발한 택시기사의 분신 사망을 계기로 택시업계가 20일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강신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전국택시연합회관 대회의실에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대한민국 적폐 1호인 국회가 변하지 않는 한 대한민국은 변하지 않는다"며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10만명 규모의 대규모 집회를 열고 택시기사의 애환을 국민께 호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택시 단체들은 앞서 10월 1차, 11월 2차 집회를 연 바 있다.

강 위원장은 "고귀한 생명이 돌아가신 만큼 집회가 과격해지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차량은 1만대를 동원해 국회를 둘러싸고 서강대교를 막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랑 몸싸움을 하겠지만 우리는 이렇게 사나 (경찰에) 잡혀 죽으나 똑같은 삶"이라며 "다음 세대를 위해서,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기 위해서 법에 저촉되는 것은 우리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의 대표자와 관계자들은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카카오 카풀 시행과 관련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자체 대응 방안을 강구했다.

이들은 전날 택시기사 최모씨의 분신을 계기로 투쟁 노선을 더욱 확대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카카오 카풀 시행에 반대하는 의미에서 카카오T 택시호출을 거부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의 소속 택시기사들에게 카카오T 앱 삭제·호출 거부 등의 방침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12일부터는 서울 여의도 국회 근처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하고, 천막 앞에 분신한 최씨의 분향소를 설치한다고 강 위원장은 설명했다.

전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는 50대 택시기사 최모씨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몸에 불을 질렀다. 최씨는 주변에 있던 경찰과 구조대에 의해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을 거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