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낮 병원 산후조리원서 불…신생아·산모 등 19명 대피

입력 2018-12-10 09:11

회진하던 간호조무사가 소화기로 진화…인명피해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회진하던 간호조무사가 소화기로 진화…인명피해 없어

낮 시간대 인천 한 산후조리원에서 불이 나 신생아와 산모들이 긴급히 대피했다.

10일 인천 미추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인 9일 오후 1시 45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병원 산후조리원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조리원에 있던 산모 7명, 신생아 8명, 보호자 3명, 간호사 등 19명도 긴급 대피했다.

또 조리원 환풍구와 내장재 등이 불에 그슬려 소방서 추산 126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당시 조리원에서 근무 중이던 간호조무사는 분유를 관리하는 조유실의 천장 환풍구에서 불꽃과 타는 냄새가 나는 것을 발견하고 소화기로 진화한 뒤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52분께 불이 모두 꺼진 것을 확인하고 환풍구 내부를 조사했다.

소방당국은 천장 환풍구 안에서 단락 흔적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