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각 처리 뒤엔…세비 '올리고' 지역구 예산 '나눠먹고'

입력 2018-12-08 20:49 수정 2018-12-08 22: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가 469조 6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법정 처리시한 엿새를 넘겨 오늘(8일) 새벽 지각 처리했습니다. 여야 실세 의원들의 지역구 예산 챙기기는 올해도 여전했고, 의원들의 세비도 2년 연속 올렸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문희상/국회의장 :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오늘 새벽 4시 반쯤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했습니다.

법정 처리시한은 엿새가 지나 2014년 국회선진화법 도입 이후 가장 늦었습니다.

내년 예산은 469조 6천억 원 규모로 정부 제출안보다 9천억 원 정도 줄었습니다.

여야는 일자리 예산과 남북협력기금 등 5조2천억 원 가량을 깎았고, 사회간접자본과 관광, 환경 등 4조3천억 원 정도를 늘렸습니다.

늘어난 예산 가운데 상당 부분은 여야 의원들의 지역구 챙기기에 투입됐습니다.

세종시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립세종수목원 조성 예산 253억 원을 더 올렸습니다.

예결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지역구 강화에 공원 관련 예산만 16억 원을 인상했고, 전북 군산의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상수관 정비 등으로 60억 원 가까이 챙겼습니다.

의원들은 문자메시지와 소셜미디어 등을 동원해 지역구를 위해 예산을 끌어왔다는 홍보에도 열을 올렸습니다.

국회의원 세비도 올해보다 1.8%, 2년 연속 올렸습니다.

내년부터는 국회의원들이 182만 원 늘어난 1억 472만 원의 수당을 받게 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회의원들의 세비 인상을 반대한다는 글이 잇따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