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호대기 중 '날벼락'…11톤 트럭, 차량 8대 들이받아

입력 2018-12-07 21:03 수정 2018-12-07 22: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7일) 오전 경남 고성의 한 국도에서 화물을 가득 실은 11t 트럭이 차량 8대를 잇달아 들이받아 13명이 다쳤습니다.

아찔했던 사고 장면이 블랙박스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는데, 배승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신호를 기다리며 멈춰 선 차량들을 11.5t 트럭이 뒤에서 줄줄이 들이 받으며 앞으로 나갑니다.

사고 충격으로 승용차들은 종잇장처럼 구겨진 채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튕겨져 나갑니다.

오늘 오전 11시 28분쯤 경남 고성군 마암면 삼락삼거리 통영 방면 국도에서 11.5t 트럭이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8대를 잇달아 들이 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67살 윤모 씨 등 2명이 중상을 입었고, 11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교통사고 피해자 : 순간 기절을 했더라고요. 일어나 보니까 차가 뒤집어져 있고요. 사람들이 꺼내고 있더라고요.]

사고 당시 트럭에는 10t 분량의 목재가 가득 실려 있었습니다.

트럭 운전자 58살 최모 씨는 내리막길로 접어들면서, 갑자기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최 씨 트럭의 브레이크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