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금·단체협상 유예 조항에…현대차-노동계 이견 팽팽

입력 2018-12-06 07: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현대차가 이처럼 광주시의 수정안을 거부하면서 협상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임금과 단체 협상 유예 조항을 놓고 현대차와 노동계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에 결론을 끌어내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오늘(6일)부터는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가 광주형 일자리에 반발하면서 부분 파업을 벌입니다.

정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 현대차가 광주시가 내놓은 수정안을 거부하면서 밝힌 이유입니다.

광주시 수정안은 임금이나 단체 협상을 자동차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사실상 5년 동안 미룬다는 조항을 뺀 것입니다. 

이 조항이 빠지게 되면 이미 합의한 임금이 다시 오르거나 노사 분쟁이 잦아질 수 있다는 점을 현대차가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노동계는 근로자 참여법 등에 따라 분기마다 노사가 회의를 열고, 적어도 2년마다 단체협약을 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중재자 역할인 광주시에 대해서도 노사 양측이 모두 반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입장을 수없이 번복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노동계 역시 '35만대 조항'에 대해 광주시가 사전 논의도 하지 않았다고 불만입니다.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의 반발도 걸림돌입니다.

현대차 노조는 "불법 파업을 하더라도 광주형 일자리를 저지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광주형 일자리'가 저임금 노동을 강요하고 자동차 산업을 흔든다면서 오늘부터 하루 4시간씩 부분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