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병대 "'징용 재판' 삼청동 회동, 양승태에 보고" 첫 진술

입력 2018-12-05 20:35 수정 2018-12-06 00:51

"회동 전후해 양승태 당시 대법원장에 보고"
'양승태 턱밑'까지 다다른 사법농단 의혹 수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회동 전후해 양승태 당시 대법원장에 보고"
'양승태 턱밑'까지 다다른 사법농단 의혹 수사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향하고 있는 사법농단 수사는 오늘(5일) 양 전 대법원장의 거의 턱밑까지 갔습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두 전 대법관 가운데 박병대 전 대법관으로부터 눈에 띄는 진술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박 전 대법관은 이른바 삼청동 공관 회동에 참석해서 강제 징용 재판을 지연시키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요. 그런데 박 전 대법관이 검찰 조사에서 회동 전후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보고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2014년 10월, 당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주재로 서울 삼청동 비서실장 공관에서 비밀 회동이 열렸습니다. 

1년 전 열린 1차 공관 회동에 이어 외교부 수장 등이 참석했고, 법원의 신임 행정처장이던 박병대 전 대법관도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강제 징용' 재판을 대법원 전원합의체로 넘긴 뒤 결론을 뒤집으려는 방침을 다시 확인하는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 회동과 관련된 내용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전 대법관이 최근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회동을 다녀오기 전과 후에 양 전 대법원장에게 보고했다고 진술한 것입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이 재판 지연 계획을 알고 있었다는 정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이런 내용을 박 전 대법관의 구속영장 청구서에도 담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