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끊어진 철길 복구 신호탄…'평양공동선언' 이행 현황은?

입력 2018-11-30 20:32 수정 2018-11-30 22:30

북측 철도 현대화 작업…대북 제재 완화 필요
군사 분야 합의 이행 순항…군사적 긴장 완화
김 위원장 연내 답방, 조만간 최종 결정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측 철도 현대화 작업…대북 제재 완화 필요
군사 분야 합의 이행 순항…군사적 긴장 완화
김 위원장 연내 답방, 조만간 최종 결정될 듯

[앵커]

오늘(30일) 철도 공동조사와 관련해서 이번에는 이희정 기자와 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이 기자, 10년 만에 남북 철도가 다시 이어지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 겁니다. 원래 이게 지난 9월에 남북 정상이 합의한 내용 아니었습니까? 그러면서 또 이야기한 게 연내에 착공식을 연다, 하는 부분이었는데 어떻습니까? 가능하겠습니까?
 

[기자]

우선 이번 공동조사는 다음 달 17일까지입니다.

그러니까 이후 남는 시간을 고려하면 그렇게 넉넉한 일정은 아닌 건데요.

하지만 조사만 순조롭게 잘 된다면 올해 안에 착공식도 가능합니다.

북측도 착공식에 큰 의미를 두고 있는 만큼 장소와 형식을 간소화한다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건 아니라는 겁니다.

특히 철도와 별개로 도로조사도 마저 이루어질 거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러면 그렇게 해서 연내에 착공식을 한다고 해도 또 이제 문제는 실제로 연결하는 작업입니다. 그러려면 여러 가지 장비나 자재가 이제 들어가야지 될 텐데 문제는 대북제재 아니겠습니까?

[기자]

맞습니다. 북한 철도를 우리 측에 맞게 현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개보수 작업이 필요한데요.

당장 전문장비나 자재가 그만큼 많이 필요하겠죠.

그런데 당장 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현재 유류는 물론 철강, 금속, 기계 그리고 심지어 침목에 레일을 고정시키는 작업 자체도 UN 안보리 제재 대상입니다.

따라서 제재 완화가 없이는 북측으로 기본 장비를 가져가는 것도 어렵다는 얘기인데요.

따라서 실제로 철도를 연결하고 또 열차를 운행하려면 대북제재를 푸는 것이 먼저입니다.

이것 역시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속도에 달려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그렇겠군요. 지난 9월에 합의한 내용이 이 부분만이 아닙니다. 다른 분야에서도 남북 정상 간에 합의가 있었는데 지금 하나하나 살펴보면 그나마 그래도 계속 가장 잘 진행되고 있는, 순항하고 있는 게 군사 분야 합의인 것 같습니다.

[기자]

남북이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건 크게 6가지입니다.

그중에서 가장 잘 그리고 빠르게 이행된 게 바로 군사분야인데요.

육지와 바다 그리고 하늘까지 이 모든 공간에서 일단 적대행위가 멈추면서 남북 간에 군사적 긴장이 크게 줄었다는 평가입니다.

보시면 판문점 비무장화, GP 철수 그리고 지뢰 제거했고요.

공동유해발굴과 또 남북 간에 첫 군사도로 연결까지 굉장히 성과가 있었습니다.

또 이외에 이산가족 같은 인도적 지원이나 또 문화체육 분야는 약 절반 정도를 이행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앞서 보여드렸던 6가지 합의사항 중에 또 가장 눈길을 끄는 게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입니다. 이 부분은 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오늘 청와대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추진 중이라고 밝혔듯이 아직은 물음표입니다.

다음 달 중순쯤에 김 위원장이 묵을 호텔을 서울과 제주에 미리 예약하는 등 이런 사전 준비가 좀 진행 중인 것은 맞지만 여전히 변수가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당장 내일 새벽에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답방과 관련해서 어떤 논의를 할지 또 북·미 고위급회담이 언제 있을지 이런 주요 일정에 따라서 최종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