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언론, 강제동원 배상 판결 신속 보도…"한일관계에 영향"

입력 2018-11-29 1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언론은 29일 한국 대법원이 미쓰비시중공업과 관련,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된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한 판결을 내린 소식을 신속 보도하며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을 거론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대법원 판결 내용을 속보로 전한 뒤 "한국 내에서 같은 내용의 판결이 향후에도 잇따를 전망이며, 추가 제소 움직임도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개인 청구권 문제가 해결됐다는 입장으로 강력히 반발하며 한국 정부에 대처를 요구해 왔다"며 "일본 측이 이번 판결로 한층 강경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NHK도 판결 내용을 속보로 전한 뒤 "대법원이 지난달 신일철주금에 대해서도 배상을 명령, 일본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시정을 요구하는 가운데 같은 내용의 판결이 내려져 한일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NHK는 "한국 정부는 지난달 대법원 판결 이후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지만, 아직 구체적 내용이 정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이번 사안이 해결됐다며 한국 정부를 비판하고 이에 한국 여론이 반발하는 악순환에 빠져있다"면서 "한일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재산 해산에 대해서도 갈등을 빚어 양국 관계를 어떻게 유지할 것인지가 향후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