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병준 "전 정부, 위안부합의 서둘러…할머니와 대화 미진"

입력 2018-11-23 17:48

외신기자클럽 기자간담회…"文정부, 재단 해체도 성급한 조치"
"김정은 답방하려면 비핵화 로드맵 있어야…판문점선언 비준 동의 생각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신기자클럽 기자간담회…"文정부, 재단 해체도 성급한 조치"
"김정은 답방하려면 비핵화 로드맵 있어야…판문점선언 비준 동의 생각 없어"

김병준 "전 정부, 위안부합의 서둘러…할머니와 대화 미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위안부 문제를 합의하는 과정에서 이전 정부가 다소 서둘렀던 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국민은 총리 사과를 원했지만, 외무장관이 사과했고, 화해치유재단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피해자 할머니들과의 대화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현 정부에 대해서도 "바로 재단을 해체한 것은 성급한 조치"라며 "일본 총리의 사과를 받아낼 수 없었는지, 보상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할 방안은 없었는지 좀 더 이야기해보고 조치를 취하는 게 더 좋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비핵화가 잘 해결돼 평화 프로세스가 시작되면 동북아 공동 번영을 위해 일본이 재정적으로 기여를 해주면 하는 바람이 있다"는 말도 했다.

김 위원장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쪽에 온다면 반드시 비핵화에 대한 의지 표명과 로드맵이 있어야 한다"며 "그런 것이 없다면 대한민국 국민으로부터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물질이나 핵시설에 대해 검증을 받겠다는 자세가 명확하면 한국당도 경제협력이나 제재완화를 긍정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서로서로 들여다볼 수 있게 되면 상호신뢰의 수준이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비핵화 조치에 앞서 제재완화나 경제협력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미국 정부의 입장과 맥을 같이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국당은 (현재) 판문점선언에 비준 동의를 해줄 생각이 없다"며 "얼마나 재정이 들어갈지 대충의 추산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정부로부터 굉장히 불성실한 답변이 왔다. 검토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얼마 전에 남북 간 합의에 따른 '비행금지구역'으로 우리 장병이 죽음에 이를 때까지 의무 후송 헬기가 뜨지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의 외교정책이 북한 문제에 몰입돼 있다. '북한 제일주의'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연내 종전선언에 대한 집착이 과도한 것 같다. 의욕이 넘쳐 과속하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은 문재인정부 대북정책의 문제점들을 바로잡기 위한 한반도 평화 이니셔티브라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거의 완성 단계"라며 "한반도 평화 이니셔티브가 평화로 가는 더욱 합리적인 방향이라는 사실을 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 이니셔티브에 어느 정도 단계에서 어느 정도 수준으로 풀어나갈 것인가에 대한 로드맵을 담겠다"며 "남북경협의 단계적·실효적 추진 방안도 포함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