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정위,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제재 착수…4개사 첫 대상

입력 2018-11-22 20:33 수정 2018-11-23 16: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재벌의 '일감 몰아주기' 를 조사해 온 공정거래위원회가 본격적인 제재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1차로 추린 곳은 태광, 하림, 대림, 금호아시아나 등입니다. 몇몇 총수에는 출석요구서도 보냈는데 모두 해외 출장을 이유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공정위가 제재 절차에 들어간 기업은 대림, 태광, 금호아시아나, 하림입니다.

태광과 대림, 하림은 총수 일가가 지분 대부분을 소유한 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금호아시아나는 박삼구 회장의 그룹 재건을 위해 필요한 출자금을 계열사로부터 빌리면서 이자는 적게 냈다는 혐의입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법 위반 혐의점을 담은 심사보고서를 최근 태광에 전달했고, 나머지 기업들에도 이르면 다음주에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금호 박삼구 회장과 대림 이해욱 부회장에게는 직접 나와 조사를 받으라는 출석요구서도 보냈습니다.

이들은 모두 해외 출장 일정이 있다며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심사보고서를 받은 기업이 의견서를 내면 공정위는 전원회의를 열어 제재 여부와 수위를 결정하게 됩니다.

공정위는 지난해 9월 재벌그룹을 전담하는 기업집단국을 신설한 뒤 10개 그룹을 대상으로 일감몰아주기와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를 조사해왔습니다.

조사대상에는 삼성, SK 등 주요 그룹들도 포함돼 있는데, 내년 상반기부터 혐의가 확인된 기업들에 대한 제재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