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여당, 화해치유재단 해산 철회 요구…"대사 일시귀국 주장도"

입력 2018-11-22 15:19

나카소네 전 외무상 "한국, 국가 형태 못 갖췄다 말 들어도 어쩔수 없어" 막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나카소네 전 외무상 "한국, 국가 형태 못 갖췄다 말 들어도 어쩔수 없어" 막말

일 여당, 화해치유재단 해산 철회 요구…"대사 일시귀국 주장도"

일본 집권당이 우리 정부의 전날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에 대해 22일 관련 회의를 열고 재단 해산 철회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이날 도쿄(東京) 당본부에서 외교부회(위원회) 등이 참석한 합동 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가 나서 한국 정부에 재단 해산 철회를 요구해달라는 내용의 결의문을 마련했다.

회의에선 참석 의원으로부터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귀국 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결의문은 지난달 말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과 국회의원의 독도 방문 등을 열거한 뒤 "한국의 반복되는 국제약속 위반, 우리나라(일본) 영토와 권익에 대한 용서하기 어려운 침해에 대해 가장 강한 분노를 표명하며 비난한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조만간 결의문을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자민당의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 위원장인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전 외무상은 이날 합동 회의에서 한국에 대해 "국가의 몸(형태)을 갖추고 있지 않다는 말을 들어도 어쩔 수 없다"며 도 넘은 말을 했다.

앞서 지난달 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열린 자민당 회의에서도 참석자들의 입에서 판결 내용을 두고 "한국이 국가의 몸을 갖추지 않았다"는 막말이 나온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