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 "잔액+10억엔 일본과 협의…여러 방안 논의할 것"

입력 2018-11-22 09:53

"과잉 대응 안 하는 것이 좋아…일본 방문도 옵션으로 고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과잉 대응 안 하는 것이 좋아…일본 방문도 옵션으로 고려"

강경화 "잔액+10억엔 일본과 협의…여러 방안 논의할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일본 출연금 10억엔의 처리 등 화해·치유재단 해산 후속 조치에 대해 "여러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향후 외교적 조치의 방향을 묻자 "외교부가 잔액(재단 잔여기금)과 10억엔 부분은 (일본과) 협의를 해나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10억엔의 일본 반환 및 국제사회 여성인권운동 지원 가능성에 대해서도 "여러 방안이 논의될 것 같다"고만 답했다.

이와 관련, 현재 정부는 10억엔 반환은 일본 측이 2015년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의 파기로 간주하는 만큼 사실상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재단 해산 이후 일본 측에서 격한 반응이 나오는 것에 대한 조치를 묻자 주어 없이 "과잉 대응은 이럴 때는 안 하는 것이 좋다"고만 답했다. 이는 일본 측 반응을 견제함과 동시에 우리의 '로키' 기조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장관은 이번 재단 해산 및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 한일 간 외교 갈등이 되는 사안의 논의를 위한 일본 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런저런 사안으로 한번…(갈 수도 있다)"면서 "지금 일정이 잡힌 것은 없지만 늘 옵션으로 고려중"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