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도 나서 직접 반발, '합의 파기' 언급 안 해…'수위' 조절

입력 2018-11-21 20:14 수정 2018-11-21 22: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화해치유재단 해체 방침에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부터 외무·관방장관 등이 일제히 나서서 반발했습니다. 다만 '합의 파기'라는 언급은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톤을 좀 낮췄다는 얘기인데, 그 배경이 무엇인지 도쿄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발언부터 짚어보죠.
 

[기자]

아베 총리는 우리 정부의 재단 해체 방침에 대해서 국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국제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국가와 국가 관계가 성립될 수 없습니다.]

일본은 약속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면서 한국도 책임 있는 대응을 해 주기를 바란다면서 나온 발언입니다.

기자들 앞에서 유감이다라는 등의 강도 높은 표현은 없었습니다.

[앵커]

평소에는 지극히 유감이다, 이런 표현을 썼습니다. 그런데 좀 다른 것 같기는 한데 일본이 수위를 조절했다, 이렇게 봐도 되는 거겠죠?

[기자]

오늘(21일) 고노 다로 외무상이 재단 해체 방침은 일본으로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이렇게 말했는데요.

오늘 일본 정부에서 나온 발언 가운데 가장 강도가 높은 발언이었습니다.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들인 것도 비공개로 이루어졌고 또 항의보다는 의사 전달의 형태로 이루어졌습니다.

[앵커]

실제로 합의 위반이다 아니면 합의파기다, 이런 말은 안 하고 있는데 이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가 있겠군요.

[기자]

일본이 먼저 합의 파기를 선언하게 되면 문제가 복잡해집니다.

한국 정부의 재협상 문제나 또 10억 엔 반환 문제와 곧바로 맞닥뜨리게 되는 겁니다.

일본 도쿄신문은 앞으로 10억 엔이 초점이 될 것이다 이렇게 분석했는데요.

10억 엔의 용처에 대해서도 합의의 이행을 위해서 쓰여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주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10억 엔에 대해서는 조금 이따가 좀 따로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얘기를 종합해 보면 일본은 자신들은 약속을 지키고 한국은 그렇지 않다, 이런 프레이밍, 그러니까 틀 짓기로 국제사회의 여론전에서 실리를 취하겠다. 이런 의도를 보이는 것 같군요?

[기자]

오늘 일본 언론 보도를 보면 '2015년 위안부 합의는 사실상 무효가 됐다. 또 한일 간에 불신감이 깊어지는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이렇게 분석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대체로 합의의 착실한 이행과 또 국제 약속을 계속 강조를 하는 것은 국내외 여론전을 펼쳐감에 있어서 한국을 지속적으로 압박하겠다라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날 일본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 연맹이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집회를 열고 독도가 일본 땅이다 이런 억지주장을 펼쳤는데요.

정부에서는 영토 담당 부대신이 참석했습니다.

위안부 합의 문제뿐만 아니라 영토, 과거사 문제에서도 이 같은 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여집니다.

[앵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