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언론, 화해치유재단 해산결정 신속보도…"관계악화 불가피"

입력 2018-11-21 16: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한다고 21일 공식 발표한 것과 관련, 일본 언론은 이를 신속 보도하는 한편 한일관계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오전 여성가족부의 발표 직후 속보로 "한국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해산, 사업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한국 정부가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약 100억원) 중 사용하지 않은 채 남은 5억7천만엔의 처리 방법에 대해서는 위안부 피해자 등의 의견을 바탕으로 결정하겠다고 표명했다"면서 "일본으로 반환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통신은 "징용공 소송 문제와 관련, 냉각된 한일관계가 한층 더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NHK는 "일본 정부는 그간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던 2015년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재차 요구해 왔던 만큼 (이번 발표로) 한일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달 말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해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따라 해결된 문제라고 주장하며 한국 측에 항의해 왔다.

아사히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이번 발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와 의사소통을 결여한 채 발표했다"고 주장한 뒤 "결과적으로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재단에 대한 조치를 발표한 모양새"라고 전했다.

아사히는 '한국, 여론 의식해 해산'이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서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 "여론 동향에 민감한 한국 정부는 연내 문제처리 방침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지난 10월 제주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불거진 '욱일기'(旭日旗) 게양 논란과 한국 국회의원의 독도 방문,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 등을 거론하며 "한일이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하지 않는 바람에 불신감이 깊어지는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조간에서 "재단에 일본 정부 예산으로 출연한 10억엔의 처리 방법이 초점"이라며 "지난달 말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이어 한일 양국은 새로운 현안을 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미우리는 석간에서 "일본 정부는 재단 해산이 한일 합의의 불이행이 되지 않도록 한국에 엄정히 요구할 것"이라며 "잔여기금 사용처에 대해선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한다는 재단 사업 목적에 따르는 형태로 사용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