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바이오 "1차감리·재감리 과정서 금감원이 입장 바꿨다"

입력 2018-11-20 17:16

증선위 '고의 분식회계' 결정에 반격 돌입…조목조목 '반박'
"증선위 결정 불복…최선 다해 적절성 입증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증선위 '고의 분식회계' 결정에 반격 돌입…조목조목 '반박'
"증선위 결정 불복…최선 다해 적절성 입증할 것"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20일 고의적인 분식회계 혐의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를 검찰에 정식 고발한 가운데 삼성바이오가 회계처리 이슈와 관련해 조목조목 설명하며 반격에 나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회계처리가 적정했다"며 "금융감독원이 감리 과정에서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삼성바이오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증선위 결정 및 IFRS 회계처리에 대한 FAQ'에서 회계처리 이슈 발생 배경과 증선위 결정 내용, 일부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한 해명 등을 소상히 공개했다.

삼성바이오는 증선위 감리 과정에서 회계처리와는 무관한 내용이 지속해서 공개되고 왜곡 해석되는 데 따라 공식적인 입장을 공개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증선위는 지난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에피스)를 연결 종속회사에서 지분법 관계회사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그에 앞서 2012년~2014년까지 자회사인 에피스를 지분법으로 회계처리를 하지 않고 연결대상으로 처리한 데 대해서는 2012년~2013년은 과실, 2014년은 중과실로 의결한 바 있다.

우선 삼성바이오는 "2015년 말 에피스를 관계사로 변경한 회계처리는 삼정·삼일·안진 대형 회계법인으로부터 '적정' 판단을 받은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 2016년 상장 시 증선위가 한국공인회계사에 위탁해 감리한 결과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의견을 받았다고도 밝혔다. 같은 해 말 참여연대가 회계처리 적합성에 대해 금감원에 질의한 후, 금감원이 참여한 IFRS(국제회계기준) 질의회신 연석회의에서도 공식적으로 '문제없다'는 판단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감원의 입장이 1차 감리와 재감리 과정에서 바뀌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삼성바이오는 "금감원은 1차 감리에서 2012~2014년 에피스를 연결로 처리한 것은 특별한 지적을 하지 않았으며, 2015년 말 회계처리 변경에 대해 지분법 변경은 안 되고 연결을 유지해야 했었다는 입장이었다"면서 "재감리 시에는 2012년 설립부터 현재까지 모두 지분법으로 처리하는 게 적절하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2년부터 에피스에 지분법을 적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재차 설명했다. 삼성바이오가 그동안 주장해왔던 내용과 동일하다.

삼성바이오는 "에피스 설립 시에는 지분 85%를 보유하고 있어 경영권을 실질적으로 행사하고 있다고 판단해 연결로 처리했다"며 "2015년 하반기에는 에피스 개발 제품이 판매 허가를 받기 시작해 기업가치가 증가했고,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이 실질적인 권리가 된 데 따라 지분법 관계회사로 전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회계처리 변경을 삼성 미래전략실과 논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중요 회계이슈에 대해 회사가 검토 중인 내용을 (미래전략실과) 공유하는 과정"이라며 "회계법인에 권유에 따라 결정한 것뿐"이라고 일축했다.

에피스를 지분법 회사로 전환하지 않았다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이 불가능하지 않았느냐는 의혹에도 정면 반박했다.

삼성바이오는 "2015년 11월 코스피 상장규정에 따르면 손실 발생 여부와 관계없이 시가총액 6천억원 이상, 자기자본 2천억원 이상(상장일 주금납입 후 기준)인 경우 상장 가능했다"며 "2016년 11월 코스피 상장 당시 지분법 전환과 무관하게 이미 상장요건을 갖추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바이오는 미국의 엔론 사태,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와는 전혀 다른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엔론 또는 대우조선해양은 매출을 가공 계상하거나 원가 및 비용을 축소해 이익을 부풀린 데 따라 기업가치가 훼손됐으나 이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삼성바이오는 "보수적이고 투명하게 회계를 처리했고 본질적인 기업가치 변화에는 어떠한 영향도 없으므로 두 회사의 분식회계와는 전혀 다르다"면서 "2015년 자회사인 에피스를 관계회사로 전환한 것이 IFRS 회계기준 상 타당한 것인지에 대한 판단의 문제"라고 했다.

이와 함께 "증선위 결정에 불복한다"면서 "단순 회계상의 문제가 아니라 회사 사업과 직결되는 고객과 투자자 신뢰가 걸려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는 증선위로부터 조치 통보서가 송달되는 대로 행정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