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만화 같은' 야구 인생…kt 강백호 선수, KBO 신인상

입력 2018-11-20 09: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니폼 대신에 근사한 정장을 입은 선수들을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죠. 어제(19일) 있었던 2018 프로야구 시상식 소식입니다. 관심이 집중된 것은 신인상을 받은 KT 강백호 선수였습니다. 그라운드에서는 그렇게 당당하더니, 시상식에서는 떨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개막전 첫 타석부터 홈런을 쏘아올린 사나이.

거침없이 당당했던 강백호는 첫 시상식에서는 어쩔줄 몰라 하는 19살 신인이었습니다.

[강백호/KT : 데뷔전보다 지금이 조금 더 떨리는 것 같습니다.]

강백호는 "기쁘다"는 말보다 "고맙다"는 말로 수상 소감을 대신했습니다.

어린 시절, 언제 어디서나 훈련할 수 있도록 일터인 치킨 매장 앞에 그물을 치고 집에서는 방 2개를 허물고 긴 거실을 마련해준 부모님을 제일 먼저 떠올린 것입니다.

돌잔치도 하기 전부터 아버지를 따라다닌 야구장에서 19살 강백호는 최고가 됐습니다.

프로야구 37년 역사를 바꾼 최초의 기록도 숱합니다.

시즌 개막 1호 홈런은 물론이고 10대 신인으로는 첫 3연타석 홈런도, 또 29개로 단일시즌 최다 홈런도 쳐냈습니다.

때로는 수비에서, 때로는 약하다던 주루에서도 타고난 '야구 센스'를 뽐냈습니다.

올스타전에선 투수로도 나서 시속 149km 강속구를 뿌려대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올시즌, 야구만화 속 주인공처럼 그라운드를 누볐던 강백호는 다음에는 가을야구에 서고 싶다고 또다른 꿈을 얘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