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능 이의신청 봇물, 600건 넘어…수시 논술 인파 '북적'

입력 2018-11-18 20:17 수정 2018-11-18 21:28

고난도 문항에 이의신청 많아…항의 글도 올려
가채점 결과, 수능 만점자 4명으로 알려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고난도 문항에 이의신청 많아…항의 글도 올려
가채점 결과, 수능 만점자 4명으로 알려져

[앵커]

어느 때보다 어려웠다는 이른바 '불수능'의 여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답 이의신청이 오늘(18일)까지 벌써 680건을 넘었고 대학마다 치르는 수시 논술 시험에 많은 수험생이 몰렸습니다. 

이상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수능 이의신청은 주로 고난이도 문제에 집중됐습니다.

어려운 문제로 화제가 된 국어영역 31번 문항이 대표적입니다.

지나치게 어렵게 출제됐다고 항의하는 글도 여러 건 눈에 띕니다.

사회탐구에서도 고난도로 꼽힌 생활과 윤리 3번 문항 등에 이의가 많았습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내일까지 의견을 받는데 전체 이의신청은 벌써 680건을 넘겼습니다.

사회탐구 영역은 400건을 기록했고 다음으로 국어와 수학에 집중됐습니다.

대학은 수시 논술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로 붐볐습니다.

수험시간에 늦을까 뛰어가고 학부모는 초조한 모습으로 기다립니다.

수능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수시 논술에는 예년보다 많은 수험생이 몰릴 것으로 추정됩니다,

수능 만점자 수는 지난해 3명과 비슷할 것으로 보입니다.

입시업체에 따르면 가채점 결과 올해 수능 만점자는 4명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