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매매 정지에 삼바 투자자들 '발 동동'…집단 소송 준비

입력 2018-11-15 20:11 수정 2018-11-15 23: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4일) 결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식 거래가 중단됐습니다. 8만 명이 넘는 소액주주들이 팔 수도 없는 주식을 들고 상장폐지 심사를 지켜봐야 하게 생겼습니다. 일부 투자자들은 회사와 회계법인을 상대로 집단 소송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장이 열렸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33만 4500원에 멈춰있습니다.

어제 증선위 발표 직후 매매가 정지됐기 때문입니다.

대신 모회사인 삼성물산의 주가는 2.37% 급락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거래가 언제부터 재개될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일단 상장 폐지를 검토할 대상인지 판단하는데 영업일 기준으로 최대 30일이 걸립니다.

심의 대상이 될 경우에는 기업심사위원회 구성과 심사, 이의신청 등 절차가 많아 최장 120일 동안 거래 정지가 계속될 수 있습니다.

일부 개인 투자자들은 고의 분식과 거래 정지로 손해를 봤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회계법인을 상대로 집단 소송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법무법인 한결은 현재 개인 투자자 276명의 위임을 받았는데, 이달 중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소송에 참여하겠다는 투자자는 갈수록 늘고 있어 소송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