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광주형 일자리'로 고용창출"…SOC 예산 지원 내건 당정

입력 2018-11-14 08:40

현대차 노조 '강력 반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현대차 노조 '강력 반발'

[앵커]

노사정 상생모델이라며 임금을 줄여서 일자리를 늘리는 이른바 광주형 일자리, 지금 당정이 강력하게 추진을 하고 있고 있는데요. 하지만 당사자 현대차 노조가 역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노동계가 이렇게 부딪히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먼저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당정이 한목소리로 광주형 일자리 문제를 꺼내 들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형편이 더 어려운 노동자들을 고려해 현대자동차 근로자들께서 대승적으로 협조해 주시길 부탁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규모 투자도 약속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협상만 타결되면 우리 민주당과 중앙정부는 광주형 일자리에 필요한 공공주택 건설, 생활편의시설 등 SOC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광주형 일자리는 문재인 정부가 공을 들여온 노사정 일자리 상생 모델입니다.

민주당은 광주형 일자리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는 계획도 이미 세웠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교섭단체 연설 / 9월 4일) : 군산형 일자리, 부산형 일자리, 울산형 일자리, 경남형 일자리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경제적 돌파구를 열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당사자인 현대차 노조는 총파업까지 결의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저임금 일자리가 생기면 풍선효과로 기존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입니다.

한편에서는 노조의 동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탄련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에는 반대 목소리를 냈던 정의당도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