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점진적인 인상 방침 재확인

입력 2018-11-09 08: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중앙은행 연준이 기준금리를 동결했습니다. 그러면서 점진적인 추가 인상을 말했습니다. 다음달 12월에 올해 4번째 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소식은 심재우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올해 들어 이미 세차례 금리를 인상한 연준이 이틀간의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기준금리를 동결한다는 내용입니다.

지난 9월 세번째로 올린 2~2.25% 그대로입니다.

연준은 이번 금리결정이 만장일치로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점진적인 금리인상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다음달 올해 마지막 통화관련 회의에서 4번째 금리인상이 예상돼 왔는데, 빗나갈 가능성이 적어진 것입니다.

연준은 앞으로의 경기에 대해서는 낙관론을 유지한 반면 투자 여건에 대해서는 다소 후퇴한 평가를 내렸습니다.

연준은 가계 소비가 강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기업의 고정투자는 연초의 가파른 증가세에서 완만해졌다고 진단했습니다.

미국과 주요국의 무역 전쟁 등으로 앞으로 경제성장이 위축될 것이란 우려 또한 빠지지 않았습니다.

[리처드 코바세비치/전 웰스파고 최고경영자 : 우리 경제가 현재 매우 강합니다. 실업률도 낮고 인플레이션도 우려할만한 수준이 아니어서 더이상 완화적인 금리를 지속할 이유가 없습니다.]

다음달 금리인상이 거의 확실시되면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에 비해 0.04% 오른 2만6191.22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그러나 S&P500과 나스닥 지수는 각각 0.25%, 0.53% 떨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