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DMZ 방문·군사정보 노출…'임종석 청문회' 된 청와대 국감

입력 2018-11-06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당의 집중공세를 받은 또 다른 한 명은 바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입니다. 최근들어서 야당은 임 실장이 '자기 정치'를 한다면서 비판 강도를 높여왔는데, 오늘(6일)은 사실상 임 실장의 청문회를 방불케 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의 DMZ 방문 논란을 집중적으로 부각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대통령 귀국하고 난 이후에 위원장으로서 장관, 차관, 국정원장 데리고 가서 폼을 잡더라도 잡아야지 말이야. 잘됐습니까, 잘못됐습니까.]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설명을 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설명은 나중에 하세요.)]

청와대가 당시 영상을 추가로 공개하는 과정에서 군사 정보를 노출한 점도 지적했습니다.

[성일종/자유한국당 의원 : 군사기밀보호법 위반하신 거 아십니까, 모르십니까. 이런 정도가 되면 군사법정에 서 있어야 돼요.]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동영상에) 모자이크 처리하지 못한 잘못을 확인했습니다. 그 점은 이 자리에서도 다시 사과 말씀드리겠습니다.]

여당은 임 실장을 엄호했습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DMZ 방문이) 왜 문제가 됐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비서실, 안보실, 정책실 포함해서 역할을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임실장은 DMZ 방문이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합당한 것이라면서도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많이 지적받은 것이 선글라스인데요, 제가 햇볕에 눈을 잘 뜨지 못합니다. 더 옷깃을 여미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