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휘성 "나는 공복 다이어터…1일 1식"

입력 2018-11-05 14:11

방송: 11월 5일(월)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1월 5일(월) 밤 11시

'냉장고를 부탁해' 휘성 "나는 공복 다이어터…1일 1식"

휘성이 '1일 1식' 다이어트 비법을 밝혔다.

5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R&B 브라더스' 휘성과 김조한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이어트 중인 휘성이 셰프들에게 요리를 주문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휘성은 "나는 24시간 공복 다이어터다. 하루에 딱 1끼만 먹는다"며 철저한 관리 비법을 밝혔다. 특히 "2달만에 30kg를 뺀 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공개된 냉장고에서는 다이어트와 어울리지 않은 비엔나소시지가 등장해 의문을 자아냈다. 이에 휘성은 "하루에 한 끼만을 먹기 때문에 최상의 식감을 즐길 수 있는 음식을 좋아한다"고 해명하며 소시지와 함께 견과류, 스위트콘을 추천했다.

셰프들의 요리 대결 전, 휘성은 "현재 24시간 동안 공복이기 때문에 최고의 한 끼를 먹어야 한다"며 셰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윽고 요리가 완성되자 "진짜 소름 돋는다. 존중 받는 느낌이 든다" "인생 요리다"라며 감탄하며 시식을 멈추지 못했다. 급기야 '냉장고를 부탁해' 최초로 쉬는 시간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폭풍 먹방'을 펼쳤다.

한편, 이날 새로운 도전자 셰프로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첫 북한 셰프인 윤종철 셰프가 등장했다. 북한 최고의 식당인 '옥류관' 출신의 윤종철 셰프는 45년 경력을 지닌 실력자. 윤종철 셰프가 선보일 이색적인 북한 요리법에 관심이 모아졌다.

24시간 공복 다이어트를 펼치고 있는 휘성의 선택한 15분 레시피는 5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