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3의 매력' 서강준 X 이솜,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은 것

입력 2018-11-04 17: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3의 매력' 서강준 X 이솜,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은 것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을 지나 서른둘의 가을이 시작된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지난 5년간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의 삶은 많은 변화가 있었다. 하지만 그 안에서도 변하지 않은 것이 있었고, 이는 남은 4회가 더욱 궁금하고 기대되는 이유다.

#. 서강준의 변화.

언제나 자신의 계획에 삶을 맞췄던 준영은 영재와의 이별 후, 포루투갈로 무계획 여행을 떠났다. 그리고 "되게 외롭고 힘들 때" 먹었던 스프 한 그릇에 위로를 받았고, 귀국 대신 요리학교에 입학해 자신만의 삶을 살기 시작했다. 5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자신이 위로받았던 스프 한 그릇처럼, "배만 채우는 게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줄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작은 테이블'이란 원테이블 레스토랑을 열었다. 모든 것이 괜찮아지고, 평범한 일상을 보내기까지, "많은 시간들과 계절들과 노력들"이 있었다. 그렇게 서른두 살의 준영은 이전과 다르게 차분하면서도 여유로워졌고, 보다 단단해져 있었다.

#. 이솜의 변화.

감정적이었던 만큼 표정도 다양했고, 솔직해서 더 매력적이었던 스물일곱의 영재는 "일하는 내가 좋아"라고 말할 정도로 일에 대한 욕심도 강했다. 하지만 서른둘의 영재에게는 감정도, 삶에 대한 의욕도 없어 보였다. "내 얘길 잘 못 하겠더라"라던 영재는 여전히 가장 중요한 자신의 이야기는 숨긴 채 사람들 앞에서 애써 미소 지었다. 5년 만에 마주 앉게 된 준영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어떻게 지냈냐는 준영의 물음에 "똑같지 뭐. 좀 더 넓은 곳에서 자유롭게 내가 하고 싶은 일 했어"라고 했다. 하지만 그 순간, 영재가 떠올린 과거엔 창백한 얼굴로 술을 마시고 있던 자신과 술병을 빼앗던 호철(민우혁)이 있었다. 지난 5년 영재는 어떤 시간을 보냈던 걸까.

#. 어긋나버린 관계 속 변하지 않은 것.

서른둘의 가을, 준영은 세은(김윤혜)에게 청혼했고, 영재는 호철과 이혼했다. 준영과 영재는 이미 5년 전 어긋나버린 관계였다. 그런데 그런 두 사람이 결국 또 마주쳤다. 준영은 곤란한 상황을 겪고 있던 영재를 도왔고, 영재의 쇼핑백 안 가득한 인스턴트 식품에 일부러 "결혼한 주부가 이게 뭐냐? 네 남편이 뭐라고 안 해?"라며 농을 던졌다.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나 이혼했어." 준영은 어떤 질문도 없이 "가서 밥이나 먹자"고 했다. 영재에게 따뜻한 음식을 해준 준영,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영재에게도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었을 터. 여전히 준영은 영재를 잘 알고 있었고, 여전히 따뜻했다.

그렇게 마주 앉은 준영과 영재는 어색함도 잠시, 편하게 대화를 나눴다. 준영이 세은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받지 못할 정도로. 계속되는 대화 끝에 영재는 "넌 결혼 안 해?"라고 물었고 준영은 솔직하게 "곧 해. 결혼"이라고 답했다. "잘됐다. 축하해"라던 영재의 마음도, "고마워"라던 준영의 미소도 진심이었다. 하지만 그 순간, '작은 테이블'의 문을 열고 들어온 세은과 당황한 표정을 짓던 준영. 남은 4회, 준영과 영재의 이야기는 어떻게 전개될까.

'제3의 매력'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