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동민 연장 10회말 끝내기 홈런…SK, 6년 만에 KS 진출

입력 2018-11-02 23:27

정규리그 1위 두산과 10년 만에 한국시리즈서 격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규리그 1위 두산과 10년 만에 한국시리즈서 격돌

한동민 연장 10회말 끝내기 홈런…SK, 6년 만에 KS 진출

SK 와이번스가 극적인 역전승으로 6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SK는 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끝난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최종 5차전에서 9-10으로 패색이 짙던 연장 10회말 선두 타자 김강민의 드라마틱한 좌월 솔로 아치로 10-10 동점을 이뤘다.

이어 한동민이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끝내기 홈런을 터뜨려 11-1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넥센을 힘겹게 따돌린 SK는 4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정규리그 1위 두산 베어스와 대망의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1차전을 벌인다.

SK가 두산과 한국시리즈에서 맞붙는 건 2008년 이래 10년 만이다.

SK는 2007∼2008년 2년 내리 두산과 한국시리즈에서 격돌해 모두 우승 샴페인을 터뜨렸다.

SK는 2007년·2008년·2010년에 이어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정규리그 4위로 포스트시즌에 오른 넥센은 KIA 타이거즈(와일드카드 결정전), 한화 이글스(준플레이오프)를 잇달아 무너뜨리고 PO에 진출해 SK와 최종전까지 투혼의 연장 승부를 펼쳤지만, 아쉽게 고배를 들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제도가 도입된 2015년 이래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포스트시즌을 시작한 팀은 4년 연속 플레이오프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