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고노 통화…한 "사법부판단 존중"·일 "법기반 손상"

입력 2018-10-31 10:24 수정 2018-10-31 10:54

외교부 "두 장관, '미래지향 위해 협력지속' 강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부 "두 장관, '미래지향 위해 협력지속' 강조"

강경화·고노 통화…한 "사법부판단 존중"·일 "법기반 손상"

한일 외교장관이 31일 전화통화를 갖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기업이 배상하라는 전날 우리 대법원 판결에 대한 양국 입장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통화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우리 정부가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는 가운데, 이번 판결과 관련된 사항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토대로 제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임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통화에서 대법원 판결에 대해 "한일 간 법적 기반이 근본적으로 손상됐다는 점을 일본이 무겁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면서 이번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대응을 취할 것을 요청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다만 이 같은 입장차 속에서도 두 장관은 양국이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