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빠 엄벌' 딸의 호소…"가정폭력, 더이상 가정문제 아냐"

입력 2018-10-30 2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엄마를 죽인 아빠를 사형시켜달라" 서울 강서구 '전처 살인 사건' 피해자의 딸이 청와대에 올린 청원입니다. 바로 그 딸이 오늘(30일) 국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얼굴을 노출하지 않기 위해 가림막 뒤에 선 딸은 가정폭력은 더이상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딸 : 저희 가족들 모두 보복에 대한 두려움을 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강서구 주차장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이 여가위 국감장에 참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비공개 요청에 따라 가림막 뒤에 선 참고인은 아버지의 지속적인 폭력에 시달렸고 경찰에 신고해봤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딸 : (경찰이) 실질적으로 가해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처벌은 미미할 거다. 그러니까 앱을 깔아서 앱으로 신고를 해라. (이후) 다시 아버지는 집에 와서 다시 폭력을 휘둘렀습니다 저희에게.]

가정폭력은 더 이상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면서 관련 법 개정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피해자 딸 : 제2의 제3의 피해자가 더는 없도록 실질적인 법을 제정해 주시길 원하고. 피해자의 신변보호를 해줄 수 있는 구체적인 법 제정과 개정이 이뤄지길 원합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빠른 시일 내에 제도를 샅샅이 정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진선미/여성가족부 장관 : (가정폭력은) 입법화하고 제도화하기가 참 쉽지 않다는 건 알겠습니다만, 이번엔 그런 모든 위협들을 조금 더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여야 의원들 역시 국가 공권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면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