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의료원 '진료비 감면' 환자 보니…절반이 직원·가족

입력 2018-10-29 09:03 수정 2018-10-29 13:12

'취약계층' 위한 진료비 감면제도…내부 규정도 무시
진료비 낼 능력 있는 환자에게도 감면 혜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취약계층' 위한 진료비 감면제도…내부 규정도 무시
진료비 낼 능력 있는 환자에게도 감면 혜택

[앵커]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의료원은 의료비를 제대로 낼 수 없는 취약계층을 위해서 진료비 감면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감사를 해보니, 이 혜택은 엉뚱한 사람들에게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진료비를 감면받은 환자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서울의료원 직원이거나 직원의 직계 가족이었습니다.

전영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동안, 서울의료원에서 진료비를 감면받은 환자는 26만 1200여 명입니다.

이 중 서울의료원의 직원과 직계 가족은 13만 2400여명으로 약 51%에 이릅니다.

이들이 감면 받은 진료비는 총 25억 1300만원입니다.

서울의료원은 환자 중 진료비 감면 대상자가 3%를 넘을 수 없다는 내부 규정도 무시했습니다.

진료비 감면 혜택을 받은 직원과 직계 가족은 전체 환자 중 5%를 넘었습니다.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기 위해 만든 제도를 제 식구 챙기는데 활용한 것입니다.

서울의료원의 방만한 경영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진료비를 낼 능력이 있는 29명의 환자에게도 철저한 확인 절차 없이 진료비를 부당하게 깎아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8월28일부터 10월25일까지 진행됐습니다.

감사 결과 75건의 지적사항과 80건의 인사조처가 서울의료원과 시립은평병원, 어린이병원에 내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