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KBO 사무총장, 선동열과 긴급 회동…"신뢰 변함없다"

입력 2018-10-25 16:36

"총재, 답변 시간이 짧아 표현이 서툴렀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총재, 답변 시간이 짧아 표현이 서툴렀다"

KBO 사무총장, 선동열과 긴급 회동…"신뢰 변함없다"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운찬 총재의 책임전가성 발언으로 홍역을 앓는 KBO가 뒷수습에 나섰다.

장윤호 KBO 사무총장은 25일 오후 선동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만나 정운찬 총재의 발언 배경과 의미를 설명하고 "국가대표팀 감독으로서 변함없이 신뢰한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장 총장은 선 감독과 회동에서 "총재님께서 답변 시간이 짧다 보니 표현이 서툴렀다고 말씀하셨다"라며 "진의는 그런 뜻이 아니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체육 단체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운찬 KBO 총재는 "TV를 보고 선수를 선발하는 게 옳으냐"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질의에 "선동열 감독의 불찰"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전임감독제에 대해 "국제대회가 잦지 않거나 대표 상비군이 없다면 전임 감독은 필요치 않다"고 밝혔다.

정 총재의 국감 발언 이후 야구계에는 KBO 총재가 모든 책임을 감독에게 전가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여론이 악화하자 정 총재는 25일 오전 KBO 팀장 회의를 열어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KBO 관계자는 "총재께서 전임감독제는 개인적으로 찬성하지 않지만, (국감에서) 유지 방안에 대해 좀 더 부연 설명을 해야 하는데 시간이 짧았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선 감독의 TV 시청을 통한 선수 선발 방식을 '불찰'이라고 표현한 것은 현장에 좀 더 자주 가보는 게 좋지 않겠냐는 의미였다고 총재가 해명했다"고 덧붙였다.

선동열 감독은 장 총장과 만나 '총재 말씀에 놀랐다. 무슨 뜻인지 생각하면서 혼란스러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장윤호 총장은 "선 감독이 총재 발언의 진의에 관해 설명 듣고 어느 정도 이해하셨다"고 전했다.

야구계 정서와 어긋난 정운찬 총재의 돌출 발언은 KBO가 뒷수습에 나서 봉합될 가능성이 엿보이지만, 상처 입은 선동열 감독과 KBO가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해 원활한 협조 관계를 유지할지는 미지수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