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탄력근로제 기간 연장 검토…노동계 "52시간제 퇴색" 반발

입력 2018-10-25 09: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서 일이 집중되는 시기가 있는 업체에서는 탄력근로제 기간을 더 늘려달라는 요청이 나왔었는데요. 지금 3개월인 것을 6개월이나 1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해서 연말까지 구체하겠다는 입장도 정부가 밝혔습니다. 노동계는 근로시간을 줄이는 효과를 무력화하는 것이라면서 즉각 반발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동연 부총리는 탄력근로제 기간을 늘리는 안을 연말까지 구체화하겠다고 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단위 기간이 지금 3개월로 돼 있는 걸 어쨌든 더 늘리는 방향으로 논의를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요. 6개월이 될지 1년이 될지…]

탄력근로제는 한 주에 64시간까지 일하더라도 정해긴 기간 안에서 주당 평균 노동 시간만 52시간을 안 넘으면 됩니다.

기업에서는 일이 몰릴 때만 집중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이 기간을 늘려달라고 합니다.

주 52시간제로 바뀐 뒤 줄어든 노동 시간 때문에 곤란하다는 것입니다.

특히 게임이나 전자 제품 출시 직전에 집중적으로 일하는 연구개발직, 여름이나 겨울에 일감이 몰리는 업체에서 이런 목소리가 높습니다.

하지만 근로기준법을 개정해야 하는데 오늘 노동계가 즉각 반대 입장을 밝히는 등 2달 안에 합의를 이끌어내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정부는 '카풀 앱' 등으로 논란이 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도 올해 안에 내놓겠다고 했습니다.

또 대규모 민간 투자 프로젝트 지원, 공공 투자 등 전방위 대책을 언급했지만, 백화점식 나열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