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영표 "카카오 카풀 도입해도 택시업계 연착륙하게 단계적으로"

입력 2018-10-21 17:28

"막무가내 국감 처음…한국당이 난장판 만들어"
"조직적 채용비리 없었다…'유치원 3법' 당론 입법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막무가내 국감 처음…한국당이 난장판 만들어"
"조직적 채용비리 없었다…'유치원 3법' 당론 입법 추진"

홍영표 "카카오 카풀 도입해도 택시업계 연착륙하게 단계적으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1일 택시업계가 반발하고 있는 '카카오 카풀' 대응과 관련해 "공유경제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거스를 수 없지만 그럼에도 일자리 문제는 생명과 같다"면서 "사회안전망을 확실히 강화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카풀 제도를 도입하더라도 택시업계가 연착륙할 수 있도록 단계적 도입 등으로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국정감사 대책 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문제를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선 "10년 넘게 국감을 해 왔지만, 이번처럼 막무가내식으로 근거 없이 비판하고 무분별하게 폭로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정도가 지나칠 정도로 국정감사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국감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1년 반 동안 해 왔던 일에 대해 정확히 평가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국감이 되길 바랐다"며 "지금 한국당은 무엇을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지만, 강박관념에 싸여있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무리한 해동이 나오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교통공사 문제도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했으니 사실관계가 확인돼야 한다"면서 "그런 문제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발생했다는 데 대해 저희 당도 충격이지만, 거기에는 2가지 문제가 관련돼 있다"고도 언급했다.

홍 원내대표는 "우선 고위층, 소위 말하는 권력의 힘으로 친인척 채용비리가 발생했는지, 박원순 시장이 친인척을 취업시키라고 지시를 해서 발생했는지 등인데 그런 일은 단연코 없었다고 말씀드린다"면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그 자체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원내대표는 나아가 "야당이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 것은 입법부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고, 정부는 그것을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면서 "국회가 이렇게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막무가내식으로 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사립유치원 비리 대책과 관련해선 "박용진 의원이 유치원 관련 3법을 만들었다고 이야기해서, 당에서 빠른 시일 내 검토해 당론으로 입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책적 지원에 대해선 당정 간 논의를 해서 25일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