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궁지 몰린 일본 아베…개각 보름여만에 새각료 비리의혹 잇따라

입력 2018-10-19 16:04

극우 가타야마 지방창생상 '기업 돈받고 국세청에 민원' 의혹 보도
부흥상, 국가보조금 받은 기업서 후원금…오키나와담당상, 문제기업서 기부받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극우 가타야마 지방창생상 '기업 돈받고 국세청에 민원' 의혹 보도
부흥상, 국가보조금 받은 기업서 후원금…오키나와담당상, 문제기업서 기부받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이 개각 보름여만에 새 각료들의 비리의혹이 잇따라 터져나오며 궁지에 몰렸다.

19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18일 발간된 주간지 주간문춘(週刊文春)은 지난 2일 개각으로 입각한 가타야마 사쓰키(片山さつき) 지방창생상이 참의원 의원이던 2015년 한 기업으로부터 100만 엔(약 1002만 원)을 받고 국세청 관계자에게 전화해 이 회사의 세금 문제에 대해 민원을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업의 경영자는 주간문춘에 당시 가타야마 참의원의 개인 비서로부터 요구를 받고 돈을 건넸다며 가타야마 지방창생상이 국세청 관계자에게 전화를 했다고 말했다.

가타야마 지방창생상은 아베 내각의 유일한 여성 멤버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정하고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주장해온 극우 인사다.

이번 보도에 대해 그는 "국세청에 민원한 적도 없고 100만엔을 받은 일도 전혀 없다"고 부인하며 주간문춘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새 내각 멤버인 와타나베 히로미치(渡邊博道) 부흥상은 국가에서 보조금을 받은 기업으로부터 후원금을 기부받아 비판을 받고 있다

그가 대표인 자민당 지바(千葉)현 제6선거구 지부는 경제산업성으로부터 보조금을 받은 기업으로부터 '전국중소기업단체중앙회'(중소기업 중앙회)를 통해 2014년부터 3년간 36만 엔(약 361만 원)을 받았다.

정치자금규정법은 국가로부터 보조금을 받은 기업은 1년 이내에 정치인에 기부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와나타베 부흥상은 제기된 의혹이 사실임을 인정하면서도 직접 받은 게 아니라 중소기업 중앙회를 통해 받은 만큼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腰光寬) 오키나와·북방영토담당상의 경우 행정처분을 받은 기업에서 기부를 받아 문제가 되고 있다.

그가 대표를 맡은 자민당 도야마(富山)현 지부는 짬짜미가 적발돼 행정처분을 받은 기업으로부터 2014년 36만엔의 기부를 받았다.

문제가 불거지자 미야코시 담당상은 받은 돈을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차관급인 구도 쇼조(工藤彰三) 국토교통성 정무관은 회비를 내야 참가할 수 있는 후원회 모임을 열어 얻은 수입을 정치자금 보고서에 누락했다가 아사히신문의 보도로 들통났다.

이처럼 돈 문제와 관련한 새 각료나 고위 관료의 비위 의혹이 잇따르고 일부가 사실로 밝혀지면서 오는 24일 개원되는 임시국회에서 새 내각 각료들의 자질 문제가 이슈로 부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각을 둘러싸고는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인사들이 발탁됐다는 비판이 이미 거세다.

야권에서는 '폐점세일 내각'이라는 비아냥도 나온다.

가타야마 지방창생상의 의혹과 관련해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간사장은 "가타야마 씨 자신이 설명하고 진퇴 문제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각료는 물론 국회의원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궁지 몰린 일본 아베…개각 보름여만에 새각료 비리의혹 잇따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