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급 500원도 못 받는 장애인 노동자들…훈련과정이라서?

입력 2018-10-18 21:19

한 달 200시간 일해도 월급 '10만원'
작업장 548곳 중 시급 천원 미만 30곳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 달 200시간 일해도 월급 '10만원'
작업장 548곳 중 시급 천원 미만 30곳

[앵커]

올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7530원이죠. 그런데 1시간에 불과 500원도 못 받고 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장애인 노동자들입니다. 전국 보호작업장 548군데 중, 시급 1000원이 안되는 곳이 30곳이나 됩니다.

배양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장애인보호작업장.

수북이 쌓인 물품들 위로 장애인들의 손이 쉴 새 없이 움직입니다.

이들과 이야기를 나눠 봤습니다.

[장애인 노동자 : (쉬는 시간은 있나?) 없어요, 없어. (월급은 얼마나?) 몰라요, 월급은. 엄마가…(안다.)]

이렇게 일해서 받는 돈은 1시간에 478원, 한 달에 200시간을 넘게 일해도 월급은 고작 10만 원입니다.

시간당 475원을 주는 또다른 장애인보호작업장 원장은 이들의 노동을 훈련으로 봐야한다고 말합니다.

[장애인보호작업장 원장 : 직접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이 안되고 임가공을 하니까. (자립을 위한) 훈련과정에 있습니다.]

하지만 장애인노동자들은 종이가방 제작 등 주로 단순 작업에 동원되고 있습니다.

[조모 씨/장애인 노동자 : (기술도 가르쳐요?) 기술 같은 거 가르쳐줄 필요가 없죠. 무슨 기술을 가르쳐.]

전국의 장애인 보호작업장 548곳 중 시급이 1000원도 안 되는 곳은 30곳에 달합니다.

최저임금법의 예외 적용을 받기 때문입니다.

[맹성규/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 : 최저임금법에 따라 오히려 중증장애인들이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법의 조속한 개정과 함께 장애인들의 자립을 도울 제대로 된 일자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손지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