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생님 자리 컴퓨터서 메일로 보내" 목포 시험지유출 파문 확산

입력 2018-10-18 16:38

유출학생·교사 소환 전방위 조사…성적 이상 급등 여부 등도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출학생·교사 소환 전방위 조사…성적 이상 급등 여부 등도 조사

"선생님 자리 컴퓨터서 메일로 보내" 목포 시험지유출 파문 확산

전남 목포의 한 고등학교 시험지 유출 사건과 관련해 교사 연구실 컴퓨터에서 몰래 자신의 메일로 시험문제를 전송했다는 학생의 진술이 나오면서 추가 유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자료를 도둑맞은 교사 연구실이 평소 잠겨있지 않아 과거에도 유사한 피해를 봤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18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교사 연구실로 가 선생님 컴퓨터에 시험 자료가 있길래 내 메일로 보냈고 친구 한 명한테도 보내줬다"는 학생 진술을 확보하고 진위를 조사 중이다.

이 사건은 앞서 유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영어 시험지를 보고 있던 학생 A의 모습을 다른 학생 B가 휴대전화로 촬영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공론화됐다.

사진 속 학생 A는 경찰 조사에서 "친구 C에게서 메일로 시험지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학생 C는 자신이 교사 연구실 컴퓨터에서 시험 자료를 보고 이메일로 전송했으며 기록은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C가 해당 계정을 탈퇴해 메일서버 관리 업체 등을 상대로 C가 메일을 여러 명한테 전달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학교 측의 진상조사 과정에서 시험지를 무단 출력한 사실이 밝혀진 학생 D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D의 휴대전화를 분석하고 유출된 문제를 낸 교사를 불러 USB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 학교는 영어시험 총 30문항 중 교사 7명이 2명씩 짝을 이뤄 각각 모의고사, 교과서, 외부 자료를 토대로 10문항 안팎씩 출제한다.

이 중 교사 2명이 출제한 11문항짜리 시험지가 유출됐다.

교사들은 추석 전인 지난달 19일 모든 과목 문제를 학교 측에 제출했으며 출제한 자료는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었다.

경찰은 출제한 교사 중 한 명과 영어시험문제를 전체적으로 취합하는 교사를 소환 조사했다.

출제 교사는 USB에만 문제를 저장했다고 진술했고 학생 C는 바탕화면 폴더에서 문제를 복사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일부 교사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연구실이 시험 기간에도 잠겨 있지 않아 추가 유출 가능성과 교사 개입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은 시험지유출이 발생한 반 학생들을 조사하고 학생들의 과거 시험 성적 분포도를 분석해 특별히 성적이 오르는 등 특이점이 있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