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정위-대기업 '유착 고리 의혹' 공경연…"해체 검토"

입력 2018-10-16 09:43 수정 2018-10-16 11:26

'공정위 출신이 수장' 공정경쟁연합회
250여 회원사 회비 8억원…로비 창구 무대 지적도
김상조 위원장, 국감서 "해체 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정위 출신이 수장' 공정경쟁연합회
250여 회원사 회비 8억원…로비 창구 무대 지적도
김상조 위원장, 국감서 "해체 검토"

[앵커]

오늘(16일)도 13개 상임위원회가 국감을 진행하는데요, 어제 있었던 국감 가운데 눈에 띄었던 곳 가운데 하나가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국감이었습니다. 공정위하면 퇴직 공무원들의 재취업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고, 어제 국감자리에서는 대기업에게 수억원의 회비를 받는 공정위 유관기관에 대한 지적이 나왔는데요. 김상조 위원장은 해체까지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무위 김병욱 의원이 공개한 한국공정경쟁연합회의 지난해 회비 납부 내역입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에서 8250만 원, 현대차 그룹 7800만 원, SK그룹 6600만 원 등 주요 대기업들이 빠짐없이 회비를 낸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김앤장 등 대형 로펌 12곳도 2200만 원을 내는 등 250여 회원사가 낸 회비는 8억 원이 넘습니다.

연합회는 공정위 감독을 받는 민간단체로 2007년 이후 공정위 출신들이 회장을 맡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제도 관련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데, 그간 공정위 직원과 대기업간 유착이 이뤄지는 무대라는 지적이 제기돼왔습니다.

검찰의 재취업 비리 공소장에도 공정위 전직 간부가 대기업 부회장을 불러내 채용 압력을 넣은 곳이 이 연합회의 회의실이라고 적시돼 있습니다.

[김병욱/의원 (국회 정무위원) : 공정경쟁연합회가 상당히 문제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동의하시죠?]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 : 과거에 그런 문제가 있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최근에 와서는 공정위 현직 직원은 공정경쟁연합회에서 진행하는 교육, 강의에 일절 참여하지 않도록 조치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연합회를 철저히 관리감독한 뒤 그래도 신뢰를 회복하지 못할 경우에는 해체도 신중히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