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히말라야 원정대 시신 카트만두에 안치…장례 절차는

입력 2018-10-15 07:17

구조헬기로 원정대 시신 9구 모두 수습
유가족들, 비행기표 구해지는 대로 현지로…정부도 대응팀 파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조헬기로 원정대 시신 9구 모두 수습
유가족들, 비행기표 구해지는 대로 현지로…정부도 대응팀 파견

[앵커]

히말라야 등반에 나섰다가 사고로 숨진 고 김창호 대장 등, 우리 원정대원들과 현지 가이드 등 8명의 시신이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로 이송돼 현지 병원에 안치됐습니다. 함께 숨진 또 다른 현지 가이드 1명의 시신은 고향 마을로 옮겨졌습니다. 이제 장례 절차가 진행돼야할텐데요, 유가족들은 비행기표가 구해지는 대로 현지로 갈 예정입니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우리 정부 대응팀도 파견됩니다.

10월 15일 월요일 아침& 첫소식,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창호 대장과 원정대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한 구조대는 사고현장에서 70km 떨어진 네팔 포카라 시에서 출발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아침 7시 15분쯤 공항을 출발한 구조 헬리콥터는 8시쯤 사고현장인 히말라야 구르자히말 봉우리에 도착했습니다

사고현장이 해발 3500m에 있어 헬기가 착륙하지 못하고 구조대원이 밧줄을 타고 내려가 수색을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고 직후 기상악화로 헬기접근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지만, 다행히 기상여건이 좋아 곧바로 수습작업이 진행됐습니다.

구조대는 현지시각 오전 10시 반쯤 3명의 시신을 먼저 수습해 사고현장 인근 '라차방' 마을로 옮겼습니다.

나머지 6구의 시신도 3차례에 걸쳐 모두 이송해 오전 11시 반쯤 수습작업이 마무리됐습니다.

[치링 덴둑 보테/네팔 구조대원 : 히말라야 구르자히말 봉우리에서 난 눈사태가 원정대를 휩쓸었습니다. 사고 현장은 그야말로 모든 게 파괴돼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네팔 주재 한국대사관은 한국인 원정대원 5명과 현지 가이드 3명 등 8구의 시신을 수도 카트만두로 옮겼습니다.

함께 수습된 또 다른 현지 가이드 1명의 시신은 고향 마을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산악회 관계자는 유가족 등 22명이 장례 절차를 위해 이르면 오늘(15일)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현지로 떠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최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