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방위상, 관함식 불참에도 "한일 방위협력 계속 추진"

입력 2018-10-12 17:48

산케이 "호주·태국·캐나다 등 관함식에 군함기 게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산케이 "호주·태국·캐나다 등 관함식에 군함기 게양"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12일 해상자위함이 욱일기(旭日旗) 게양 논란 끝에 제주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에 불참했지만 "양국간 방위협력은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방위교류는 확실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래지행적인 관계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또 한반도 정세를 고려하면 한미일의 연대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산케이신문은 "제주관함식에 참가국 가운데 미국은 군함에 국기를 게양했지만 호주, 태국, 싱가포르, 캐나다 등은 '국제상식'에 따라 군함기를 내리지 않고 참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관함식 참가 국가에 군함기 게양을 자제해 달라는 한국 정부의 통보는 사실상 해상자위함기인 욱일기가 전범기라고 반발하는 국민 정서를 이유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