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복부장의 한 컷 정치] 미투 고교 시험문제에 '구하라 사건' 희화화

입력 2018-10-12 18: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12일) 저희가 고른 한 컷은 < 미투 고교 시험문제에 연예인 폭행 사건 희화화 > 입니다.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요. 가수 출신 구하라 씨와 전 남자친구 간의 폭행 사건을 희화화한 시험문제를 출제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왜 그가 여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했는지 이해가 안 돼. 정말 불쌍한 남자야" 이런 대목도 있는데, 수사 중인 사안을 일방 폭행처럼 묘사하는 등 논란이 되는 대목이 참 많습니다.

게다가 이 학교는 교사가 학생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고발도 있었던 곳입니다. 교육청 조사 내용을 좀 더 지켜보기는 해야겠지만, 이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구하라 씨 사건은 디지털성폭력 파문까지 불거진 아직 진행되고 있는 예민한 사안이고 또 미투 피해까지 본 여학생들이 풀 시험 문제는 더더욱 아니라는 점입니다.

오늘 정치부회의는 여기까지고요. 저희는 다음주 월요일에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