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군사합의 '갈등설'에 "미측과 협의거쳐 진행"

입력 2018-10-11 11:31 수정 2018-10-11 11: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방부는 11일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사항과 관련 미국 측과 갈등설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미국 측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진우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군사분야 합의사항은 "한미 군사당국 간에 또 외교당국 간에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군사분야 합의사항) 이행 과정에서 미국 측과 다차원적, 다층적, 다각적인 협력을 진행해 나갈 것이다. (양국의 입장) 차이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DMZ(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와 관련된 평양공동선언과 이행에 대해 유엔사와 충분히 또 긴밀히 협의해 왔고 앞으로도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유엔사가 발표한 것처럼 유엔사는 우리 정부의 조치들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정부와 미국 정부 간에 전체적인 조율이 잘 안 됐다고 보는데 어떤 입장인가'라는 질문에 "군사당국 간에 충분히 협의가 되어있고, 우리 정부부처 내에서 충분히 의사소통되고 교환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