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동연 "일자리 어려움 지속 예상…가용 정책수단 총동원"

입력 2018-10-08 16:46

"부동산, 대책 후 진정 모습…실수요자 불이익 없도록 검토" 당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동산, 대책 후 진정 모습…실수요자 불이익 없도록 검토" 당부

김동연 "일자리 어려움 지속 예상…가용 정책수단 총동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고용의 어려운 여건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가능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할 필요가 있다"고 8일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재부 1급 회의를 열어 고용대책과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를 당부했다.

그는 "금주 9월 고용 동향이 발표될 예정이지만 어려운 여건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일 국회 경제부문 대정부질의에서 9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일자리는 경제정책의 성적표"라며 "기재부 모든 실·국의 최우선 과제가 일자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 위기 상황을 고려해 관행과 방식에 얽매이지 말고 현장에서 일자리가 하나라도 더 만들어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과 방식을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달 발표한 부동산 대책으로 시장이 어느 정도 진정된 모습이라면서도 공급 부족 등 시장 불안요인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재부 내 부동산 전담 태스크포스(TF)를 통해 현장점검 모니터링을 강화해 대책이 시장에서 얼마나 효과적으로 작동하는지를 점검하라"며 "필요하다면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추가 대책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는 15일 시행되는 전세대출보증 개편 등 향후 예정된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실수요자 불이익이 없도록 세심하게 검토하라고 1급들에게 지시했다.

김 부총리는 인터넷을 통한 집주인들의 가격 담합 문제에 대해서도 신속히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부동산 시장 모니터링도 기존의 단순 통계 점검방식에서 현장점검과 부동산 빅데이터를 함께 하는 방식으로 추진하라고 제안했다.

김 부총리는 "금주 국제통화기금(IMF)·주요 20개국(G20) 연차 총회 참석으로 출국할 예정이지만 발걸음이 무겁다"며 "이럴 때일수록 경제·민생여건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기재부가 중심을 잡고 긴장의 끈을 더 조여 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