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이버 불링'에 극단적 선택 여고생…도움의 손길 없었다

입력 2018-10-02 09:49

은밀·교묘하게 이뤄져…교육 현장 실상 제대로 파악 못 해
신체적 폭력보다 후유증 심각할 수 있어…적극적 대응 필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은밀·교묘하게 이뤄져…교육 현장 실상 제대로 파악 못 해
신체적 폭력보다 후유증 심각할 수 있어…적극적 대응 필요

'사이버 불링'에 극단적 선택 여고생…도움의 손길 없었다

개학을 하루 앞두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충북 제천의 여고생이 '사이버 불링'의 피해자였다는 사실이 경찰 수사결과로 드러나면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해당 여고생이 누구에게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사이버 불링은 오프라인인 학교 폭력이 온라인으로 옮겨온 형태다.

특정 학생과 관련된 개인정보나 허위사실을 유포해 24시간 내내 피해자를 괴롭힌다.

대부분이 모바일 메신저나 채팅을 통해 이뤄진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작년 9월부터 11월까지 학생 4천500명을 대상으로 했던 '2017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절반에 가까운 45.6%가 채팅이나 메신저에서 사이버폭력이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서 온라인게임(38.8%), 소셜미디어(35.3%) 순이었다.

이처럼 온라인상에서만 이뤄지다 보니 사이버 불링은 매우 교묘하고 은밀하다.

이승현 한국 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피해자 역시 신고해봤자 별 소용없다고 생각하거나 친구들로부터 추가 피해를 받을까 봐 사이버 불링 피해 사실을 외부로 알리기를 꺼린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학교가 학생들 사이에서 온라인으로 일어나는 사이버 불링을 인지하기는 쉽지가 않다.

주변의 무관심 속에서 괴로워하던 피해자가 결국 자해하거나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서야 피해자의 고통이 수면 위로 떠오른다.

사실상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 돼버린 셈이다.

지난 2일 선배와 동급생으로부터 사이버 불링을 당한 제천의 여고생 사건 역시 그 누구도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해당 학교는 숨진 A양이 선배와 동급생으로부터 사이버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몰랐다.

언론 보도가 나간 뒤에도 학교 측은 A양이 학교 폭력에 시달린 사실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후 경찰 수사로 사이버 불링 사실이 드러나자 학교 측은 방학 기간 사건이 발생, 상황을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유족 역시 A 양이 고통을 겪고 있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호 박사는 "현실적으로 사이버 불링과 관련해서 학교나 가족이 피해를 봤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기는 쉽지 않다"며 "학교나 가정에서 학생들에게 적극적인 관심을 두고 살펴보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연 충북대 교육학과 교수는 "지금도 다양한 상담 채널이 존재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피해자들이 마음을 터놓고 접근할 수 있는지는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