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비규환' 인도네시아, 사망 수천명 우려…집단 탈옥까지

입력 2018-09-30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인도네시아 지진 소식입니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강타한 규모 7.5 강진과, 이어진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가 832명으로 크게 늘어났습니다.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런 혼란을 틈타 교도소에서 죄수 수백명이 집단 탈옥했습니다. 인도네시아 현지는 말 그대로 아비규환이 됐습니다.

김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규모 7.5 강진과 집채만 한 쓰나미가 할퀴고 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은 대부분 폐허가 됐습니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지난 28일 발생한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가 오늘(30일) 832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전날 밤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420명이었는데, 하루 만에 두 배 가까이 급증한 것입니다. 

한국인 교민 1명을 포함해 29명이 실종됐고, 부상자도 540명에 이릅니다.

다만 이도 정확하게 집계된 숫자는 아닙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대변인 : 사망자가 더 늘지 않길 바라지만, 현장에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은 시신들이 폐허 더미에 깔려 있습니다.]

이 때문에 수습이 진행되면서 확인되는 사망자 수가 수천 명에 이를 것이란 암울한 전망도 나옵니다.

특히 직격탄을 맞은 팔루 지역은 건물과 주택 수천 채가 무너지고 도로와 다리 등 교통시설도 파괴됐습니다.

정전과 통신 두절까지 겹쳐 피해 수습이 여의치 않은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현지 언론은 무너진 대형 쇼핑몰을 대상으로 물건을 훔치는 약탈범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더욱이 이 지역 교도소 2곳에서 죄수 300명 이상이 어수선한 틈을 타 집단 탈옥하면서 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